에버노트용 블로그 , postach.io의 위험성 - 모든 글 한번에 사라질 수 있다.

   

   

에버노트의 노트를 손쉽게 블로그 형태로 만들어주는 서비스로 postach.io라는게 있다.  지금까지 2번 초기화 되었다. 초기 에버노트 아이디 인증 가입과 별개로 따로 가입을 받기 시작하기에 가입 시도 했다가 초기화 되었다.

2번째 초기화는 호기심에 아래 그림의 수동 동기화 버튼 눌렀다가 초기화 되었다.

어느 순간 에버노트의 노트가 postach.io로 발행이 안되기에 설정에 들어가보니 내부 변경에 의해서 설정한 에버노트의 노트북 설정하는 부분들이 전부 사라지고 무조건 아이디.postach.io 의 노트북이 생성되고 태그도 published 로 강제 변경되었다.

그리고 postach.io의  rss feed 도 초기 전체공개 , 부분공개를 설정 할 수 있었는데 무조건 부분공개이다.

문의를 하니 feed 부분은 전체공개 기능을 다시 넣고 태그도 published 말고 다른 것으로 하도록 수정하겠다고 한다....

하지만...   안 믿는다...    아니 믿을 수가 없을 것 같다.

postach.io의 연동 방식은 에버노트, 드랍박스, 그리고 포켓이 추가 되었다.  포켓의 스크랩 글 중에 즐겨찾기 한 것들은 자동으로 postach.io로 발행된다...  물론 해당 글의 상단 일정 부분만 노출된다.

그 나마 이게 안정적일 것 같다.  웹써핑을 하다보니 postach.io로 전문 블로그를 만든 사람도 보인다....

음...... 나중에 초기화 되면.... 그 기분이 어떨지...

   

테마 수정이 기존에는 가능했다....    최근 들어서 테마수정을 막아 놓았다.    다시 수정하게 하겠다는 메시지만 뿌리고 있는데  언제 가능할지 요원하다.

   

포켓의 스크랩한 글을 위 처럼 즐겨찾기를 하면 postach.io로 자동으로 발행된다.

아마도 이 방법이 postach.io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가장 안정적인 방법이 될 것 같다.

   

   

결론적으로 postach.io 는 별 효용성이 없다. 

   

에버노트 --> postach.io --> 텀블러

                              --> 블로거

                              --> 워드프레스

이렇게 한 방에 발행이 가능했었는데.....   postach.io가 에버노트와의 싱크가 불안정하면서 그 매리트가 많이 반감되는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